+모태산부인과+

 

 

 

 

 

 

   

 

새 페이지 1
 
+모태산부인과+

 

 

 

산과클리닉 > 임신 > 고령임신

 

고령임신
고령임신의 문제점
여성들의 사회적인 지위의 향상으로 고학력,전문 직종 여성 종사자가 늘어나면서 여성들의 결혼시기가 늦추어지는 사회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와 함께 초산 연령도 늦어져 30세 이후에 초산을 경험하는 여성들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고령 초산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초산에 따른 부작용이나 위험요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큽니다.
•면역성이 떨어집니다.

 

여성은 20대 후반부터 노화가 진행돼 30대에 들어서면 신체 기능이 월등히 떨어지기 때문에 고령 임신을 하게 되면 질병에 걸릴 확률이 더욱 높아집니다.
•자연 유산이 될 확률이 높습니다.

 

자연 유산 될 확률이 12~15%라면 35세 이상의 임신부가 유산할 확률은 20%로 높게 나타납니다. 철저한 정기검진과 임신부의 안정이 필요합니다.
•부종이 심합니다.

 

나이가 많은 임신부일수록 얼굴, 눈, 손, 발 등에 걸쳐 몸이 붓는 현상이 자주 나타납니다. 그냥 방치할 경우 임신중독증이 될 수 있으므로 체중 관리에 신경 쓰고 적당한 운동을 합니다.
•다운 증후군 발생률이 높아집니다.

 

여성의 나이 35세를 넘어서면 모체와 난세포가 노화되기 시작해 난자의 염색체에 이상이 생길 수 있는데 35세 이상 고령 임신부 365명당 1명꼴로 다운 증후군이 나타납니다.
•자연 분만이 힘듭니다.

 

나이가 들면 자궁 경부가 단단해져 분만 시간이 길어집니다. 하지만 고령 초산이라고 해도 임신부마다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건강 상태에 따라 얼마든지 자연 분만도 가능합니다.
고령 초산과 경산
늦은 결혼으로 고령 초산을 하는 30대가 있는가 하면, 이미 첫 아이를 출산하고 둘째 아이를 갖는 고령 경산부도 있습니다. 고령 임신으로 인해 나타나는 문제는 경산부도 결코 예외일 수 없습니다. 35세 이후 임신을 하게 되면 초산부나 경산부 모두 세심한 주의와 안전대책이 필요합니다.
고령 임신 검사
늦은 결혼으로 고령 초산을 하는 30대가 있는가 하면, 이미 첫 아이를 출산하고 둘째 아이를 갖는 고령 경산부도 있습니다. 고령 임신으로 인해 나타나는 문제는 경산부도 결코 예외일 수 없습니다. 35세 이후 임신을 하게 되면 초산부나 경산부 모두 세심한 주의와 안전대책이 필요합니다.
 
•AFP(Alpha-Fetoprotain)검사
 
AFP검사는 ‘모체 혈청 태아 당 단백질 검사’. 임신 15~20주에 모체 혈청에서 태아 당 단백질의 수치를 검사하게 되는데 무뇌아, 위 장관 폐쇄, 태아 복벽 결손(탈장) 등의 선천성 기형과 다운 증후군 등, 염색체 이상과 관련된 기형을 발견 할 수 있습니다. 무뇌아 혹은 개방성 이분 척추와 같은 기형은 99%까지 발견할 수 있지만, AFP검사로 모든 기형을 다 발견할 수는 없습니다.
•융모막 검사
 
임신 9~12주에 모체의 자궁 내부 융모막에서 혈액을 채취해 염색체의 이상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입니다. 임신 초기에 태아의 기형 여부를 알 수 있습니다.
•혈청 더블 테스트
 
임신 10~12주와 임신 16~20주 두 번에 걸쳐 하는 검사로 임신부의 혈청만 뽑아 다운 증후군 등의 염색체 이상 기형 여부를 알 수 있고, 최고 70%까지 기형 유무가 확인 됩니다.
 
 
 
 
 

 
모태산부인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