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태산부인과+

 

 

 

 

 

 

   

 

새 페이지 1
 
+모태산부인과+

 

 

미성년클리닉 > 질염

질염
 
질염은 균의 침입으로 인해서 생기는 감염성 질환입니다. 질염에 걸릴 경우 냉, 대하증이라고 해서 팬티가 거의 젖을 정도로 질 분비물이 많아지는 증상이 생기고, 그 외에 분비물의 색이 진하거나 끈적이며 비린내 같은 악취가 날 수도 있습니다. 이상의 냉, 대하증이 있을 경우 산부인과를 방문하셔야 합니다.

냉, 대하증이 있을 경우 정상적인 분비물과는 구분하여야 합니다.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질에서 떨어져 나오는 세포 사이의 조직액이 밖으로 스며 나오는 산출액과 자궁경부에서 나오는 점액, 자궁 내막 나팔관에서도 산출액이 나오는데 색이 희고 뭉쳐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질염에 걸리면 질 입구의 가려움, 화끈거림, 성관계 시 통증, 소변 시 쓰라림 등을 동반합니다. 질염은 균의 침범으로 인해서 생기는 감염성 질환입니다.
질염의 예방
 
질염의 발생요인들에 대한 주의력을 항상 기울이고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최상의 예방법입니다. 세척제로 지나친 세척을 할 땐 정상적인 균까지 제거됨으로 일주일에 일회 정도면 이상적이며 특별한 여건이 있을 때는 바로 세척토록 합니다.
질염의 종류
 
1. 자궁경부암과 냉, 대하증
 
자궁경부는 두 가지 상피 세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바깥쪽 외경부는 질의 표피 세포와 같은 종류인 편평 세포로 되어 있으며, 안쪽 내경부는 샘 모양을 이루는 원기둥형 세포로 되어 있습니다.

외경부의 염증은 질염의 원인균과 같으며 치료도 질염에 준합니다. 반면 내경부염의 경우는 조금 다릅니다. 냉이 점액성으로 고름같이 흐르며, 색깔은 대개 황색이나 녹색을 띱니다. 원인균의 50% 정도는 임질균이나 클라미디아라는 균으로 밝혀져 있으나 나머지 50%는 아직 원인균이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2. 염증성 질염
 
염증성의 상피세포가 떨어지며 고름 같은 냉이 생기는 경우로 성관계 시 통증과 질과 외음부의 화끈거림, 냉의 양이 많아 집니다. 스트렙토콕사이로 된 구균이 주를 이룹니다.
 
3. 칸디다성 질염
 
가장 흔한 형태의 질염으로 치즈 같은 냉이 흐릅니다. 흰색의 걸쭉한 냉과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합니다. 곰팡이의 일종인 칸디다가 주원인으로 임산부 당뇨병환자의 경우 면역기능이 감퇴되어 칸디다가 잘 자랄 수 있습니다.
 
4. 트리코모나 질염
 
기생충의 일종인 트리코모나스에 의해 발생되며 성관계를 통해 전파되는 성병으로 전파력이 매우 강합니다. 후유증으로 불임, 골반염,조산 등이 있고 물 같은 냉이 흐르면 트리코모나스 질염을 의심해야 합니다. 트리코모나스는 편모를 갖고 있어 운동성이 좋기 때문에 요도를 타고 방광까지 침입하기도 하며 침입한 균으로 인해 방광염을 유발하고 자궁 내막을 타고 올라가 골반염을 일으켜 아랫배를 아프게 하기도 합니다.
 
5. 세균성 질염
 
세균성 질증은 어떤 원인으로 인해 질 내의 정상균이 세력을 잃고 전체의 1% 미만으로 존재하던 산소가 없어야 잘 자라는 혐기성 세균이 100배 이상 증식하여 생기는 질염으로 염증보다 증상이 현저하여 질증이라 부릅니다. 냉대하증과 함께 생선 비린내가 나는 특징이 있습니다. 후유증으로 불임과 조산을 할 수도 있습니다.
 
 
 
 
 
 
모태산부인과 공지사항